다이소에서 파는 닌텐도 케이스 구매해 봤습니다

다이소 닌텐도 케이스

다이소는 다 있소

캠핑을 자주 가는 사람은 길 가다 다이소를 그냥 지나치는 법이 없습니다.

한 달에 한 번은 꼭 가서 새롭게 나온 제품이 있는지 확인을 하는데요.

 

이번에 새로운 아이템을 발견합니다.

바로 닌텐도 스위치 케이스입니다.

여러분은 닌텐도를 갖고 여행 갈 때 어디에 담아 가시나요?

아이들과 함께 이동하는 닌텐도는 가방에 따로 넣기에는 너무 불안한데요.

 

다이소 닌텐도 게임기 수납 케이스




다이소에서 아주 저렴하게 닌텐도 케이스가 나왔습니다.

3천 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닌텐도 케이스를 구매할 수 있습니다.

 

다이소 닌텐도 게임기 파우치
다이소 닌텐도 게임기 파우치

 

아마도 닌텐도라는 이름을 쓸 수 없어서 게임기 파우치로 제품을 내어 놓은 것 같습니다.

게임기도 닌텐도 같지만 자세히 보니 전혀 다르네요.

 

색상은 블랙과 그래이 두가지 인데요.

저는 블랙을 구매해 봤습니다.

 

다이소 게임기 파우치

케이스가 아주 슬림 한데요. 첫인상은 너무 좋습니다.

캠핑은 공간의 싸움이기 때문인데요.

다이소-닌텐도-게임기-케이스
다이소-닌텐도-게임기-케이스

필통처럼 생겼네요.

다이소-닌텐도-게임기-파우치
다이소-닌텐도-게임기-파우치

 

닌텐도를 고정하는 고무밴드와 게임팩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는데

게임 카드가 넣기는 힘든데 살짝만 건드려도 빠져 버리네요.

 

게임카드를 이곳에 보관하면 안될 거 같아요 어린이 여러분이라면 절대 이곳에 게임카드를 넣지 마세요 너무 쉽게 잃어버려 엄마한테 혼날 수 있어요.

 

다이소-닌텐도-게임기-파우치
다이소-닌텐도-게임기-파우치

 

구매 시 주의 사항




 

게임기를 고정하는 고무밴드의 반대편 그물망에는 USB 케이블만 넣어도 닫히지 않습니다.

사진처럼 다른 조이콘이나 구성품을 함께 보관하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단순히 게임기만 보관할 수 있어요.

가까운 곳에 소풍 가거나 출퇴근할 때 가볍게 보관하기 좋네요.

 

다이소 게임기 케이스 구매할 때 꼭 확인하세요.!

캠핑장에서 주목받는 불이 예쁜 화로대

800도씨-거북선-화로대

캠핑 용품 중 한 번 사면 뽕을 뽑는 제품이 있다.

바로 화롯대.

처음 구매한 밥 캠핑 화로대는 3년 동안 나와 함께 했다.

소고기와 돼지고기, 조개구이 등 여러 가지 음식과 수많은 참나무를 뜨겁게 안아줬다.




아랫부분이 갈라지면서 이제는 보내줘야 하는 밥 캠핑 화로대.

유튜브와 인터넷을 오가며 일반적이지 않은 화로대를 찾다 보니 눈에 들어온 것이 바로 800도씨 거북선 화로대 이다.

 

보고보고에서 아주 저렴하게 구매한 거북선 화로대는 애국심마저 가슴으로 다가온다.

 

거북선 화로대 개봉기

거북선 화로대를 처음 구매한 건 작년 9월, 하지만 처음 개시는 올해 5월 어린이날이다.

개시하기 전 스테인리스 화로대는 대부분 파란 비닐이 감싸고 있다. 이것을 안 때고 화로에 불을 지필 경우에는 처리가 쉽지 않다.

개봉을 해서 파란 비닐을 제거하고 조립해 보았다.

800도씨-거북선-화로대-케이스
800도씨 거북선 화로대 케이스

국방색 케이스는 호불호가 갈릴 것 같다. 하지만 때 타도 괜찮은 이 색은 화로대 케이스로는 재격이다.

800도씨-거북선-화로대-케이스
800도씨 거북선 화로대 케이스

800도씨 화로대 케이스에는 로고가 깔끔하게 박혀있다.

800도씨-거북선-화로대-파란비닐
800도씨 거북선 화로대 파란비닐

이 파란 비닐은 스테인리스 제품에는 대부분 붙어있는데 꼭 때고 사용해야 한다.

아낀다고 안 때면 나중에 낭패다.

 

800도씨 화로대 조립

800도씨-거북선-화로대
800도씨 화로대의 기본 바닥

800도씨 화로대의 다리를 펴면 이런 형태다 아직까지는 큰 감흥이 없다.

800도씨-거북선-화로대
800도씨 화로대 재 받침

이 두꺼운 판을 올려놓아야 기본 받침에 구멍이 뚫리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 무겁고 두꺼운 판을 보니 밥 캠핑 화로대처럼 구멍나려면 10년은 써야 할 것 같다.

베인 손가락
손가락을 베였다.

날카롭다. 모든 절단면이 날카롭다. 잡기만 했는데도 베였다.

함께 들어있는 장갑을 끼우고 조립해야 한다.

800도씨-거북선-화로대
조립 방향 확인

옆을 보면 조립 방향이 화살표로 나와 있기 때문에 이 방향만 잘 맞추면 문제없다.

800도씨-거북선-화로대
연통 조립 모습
800도씨-거북선-화로대
오덕 조립 모습
800도씨-거북선-화로대
불보기 창 끼우는 방법
800도씨-거북선-화로대
기본형 화로대

 

거북선 화로대 전체적으로 어떤가?




대략 이렇다.

집에서 조립해본 결과 조립하는 과정이 어렵지 않고 시간도 빨랐다.

800도씨-거북선-화로대
밤이 오기전에 테스트

이날은 비가 왔는데 밤이 오는 것을 참지 못하고 불을 지폈다.

쌀쌀했는데 화로로 인해 따뜻함을 느꼈다.

그래도 역시 불멍은 밤인가.

800도씨-거북선-화로대
불멍은 역시 밤에 해야 한다.

밤에 불을 피웠더니 역시 불멍은 밤에 해야 재격이다.

800도씨 로고의 펀칭이 더욱 돋보인다.

못 참겠다. 화목난로처럼 연통을 세팅했다.

800도씨 거북선 화로대 연통

800도씨-거북선-화로대
화목난로 처럼 분위기 내기

솔직히 말해 처음에만 우와 하고 불이 잘 보이지 않아 얼마 지나지 않아 연통은 바로 뺐다.

불멍은 불이 보여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800도씨 거북선 화로대 연통의 장점

연통을 달았을 때 장점이 있다면 불씨가 크게 날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장작이 타닥 타닥 소리를 내다 탁하고 삐뚤어질 때가 있는데 이때 크게 날라온 불씨가 옷에 구멍이 생기거나 화상을 입게 된다.

지금까지 눈에 들어가지 않은 것이 다행이다 싶을 만큼 위험한다.

연통을 연결하니 그런 위험은 전혀 없어졌다.

불 똥도 거의 연소가 되어 자잘한 것만 연통을 통해 올라갔다.

 

그냥 다 오픈해봤다.

800도씨-거북선-화로대
이건 좀 아니다.

 

여러분이 800도씨 거북선 화로대를 구매할 예정이라면, 연통은 구매하지 마시길..

 

 

이제 화로대를 바꿨으니 캠핑을 더 많이 가야겠는걸?

 

일주일데 2번만 가도 40만원은 훌쩍 쓰게 되니 캠핑.. 너란녀석.. 참..




캠핑장에서 얼음 낭비해도 초조하지 않은 이유?

스테인레스

캠핑장에서 얼음을 아낌없이 먹을 수는 없을까?

혹한기가 지나고 다시 캠핑을 시작했다.

올해는 절대 캠핑 용품을 추가하지 않겠다고 다짐을 하고 2023년 상반기는 잘 지나갔다.




유난히 더웠던 4월 캠핑장에서 예전같지 않은 더위가 시작되자 갈대처럼 마음이 흔들린다.

아뿔싸 얼음을 3 KG이나 사 왔지만 아이들 입에 넣어주기 시작하니 하루 만에 반이 탈탈 털리게 되는 광경을 보고 얼음이 돈처럼 보이기 시작했다.

 

캠핑 3 년차 초보 캠핑 딱지를 때려고 할 무렵 곧 찾아올 무더운 여름 가족을 지켜줄 얼음을 내가 지켜줄 수 없게 될 것 같다.

 

더 이상 워터 저그 안의 얼음은 지켜줄 수 없다.

스탠리 워터저그에 얼음을 가득 채워가면 2박은 너끈하게 보낼 수 있었다.

6월 초까지 이야기다. 하지만 6월 중순을 지나 8월 말까지는 끈적끈적 무더운 여름에 워터저그의 얼음은 속수무책으로 녹아내린다.

내 얼굴 표정도 녹아내린다.

여름 캠핑에서 냉장고가 필요할까?

여름 캠핑에서 냉장고가 있다면 한 여름 아이스크림까지 얼려갈 수 있다지만 과연 합리적일까?

알피쿨을 사면 냉장과 냉동이 훌륭합니다 .하지만 차의 공간이 허락해줘야 알피쿨을 실을 수 있다.

안타깝게도 내 차에 알피쿨을 싣게 되면 아내는 뒷좌석 아이들 사이의 빈틈에 몸을 맡겨야 한다.

여러분이 캠핑장에서 사용 할 냉장고를 사려고 한다면 질문을 해보세요.

 

“내가 준비한 음식들은 2박 3일동안 냉장이면 충분할까?”

 

그렇다. 내가 준비한 음식은 냉장으로 충분했다.

 

여름철 캠핑장에서 냉장고 없이 식품을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

성능 좋은 쿨러




캠핑장에서 성능 좋은 쿨러는 필수품이다.

쿨러 성능이 좋지 못하면 여름 캠핑에서  2박 3일 캠핑에서 신선한 음식 유지는 어렵다.

쿨러 안에 1주일 동안 단단하게 얼린 얼음 두 덩어리는 있어야 유지가 되는데 1박이 지나고 이튿날 오후에  얼음이 녹아 없어졌다면 캠핑장에서 판매하는 얼음을 담아놔도 된다.

 

쿨러 성능이 좋지 않으면 얼음을 아무리 넣어도 순식간에 물로 변하는 마법을 보게 된다.

 

캠핑장에서 얼음에 대한 걱정을 없앨 수 없을까?

고민하던 찰나에 회사에서 사용 중인 가정용 제빙기가 떠올랐다.

하지만 사무실에 있는 제빙기는 캠핑용으로 사용하기에는 컸다.

 

제빙기 선택할 때 중요했던 것은?

첫 번째 사이즈

제빙기 선택 조건은 얼음을 보관하던 스탠리 워터 저그와 비교했을 때 사이즈가 작은 것이면 된다.

워터저그 사이즈 비교
스텐리 워터저그와 사이즈 비교
스텐리 워터저그와 사이즈 비교
스탠리 워터저그와 사이즈 비교
워터저그 사이즈 비교
스탠리 워터저그와 사이즈 비교

찾았다. 스탠리 워터 저그  7리터 보다 작은  제빙기

제빙기 때문에 차를 바꿀 필요가 없어졌다. 풍부한 얼음으로 여름 캠핑에 안전한 음식 보관과 내 몸을 시원하게 얼려줄 얼음을 찾았다.

 

두  번째 스테인리스 제빙봉

얼음을 얼리는 제빙봉은 니켈 크롬 도금 되어있는 제품과 스테인리스로 되어있는 제빙봉이 있다.

니켈 크롬 도금 된 제품은 벗겨지지 않는다면 인체에 무해하다 하지만  도금이라는 것이 문젠데 집에 가만히 두고 사용한다면 문제가 없다면 그나마 낫지만 차에 싣고 다니는 캠핑 특성상 무조건 스테인리스로 선택했다.

스테인레스
아이스메이커-스텐봉

스테인리스 제빙봉 제품이 당연히 더 비싸지만 가족을 위해서 좋은 선택이다.

 

세 번째 전기용량

캠핑장에서 사용해도 문제없는 120w. 여름에도 사용하는 전기장판과 충전기 등등 여러 가지를 사용해도 600w 안에서 사용할 수 있다.

 

제빙기 캠핑장 사용기

제빙기 선택은 훌륭했다. 같이 간 일행도 제빙기를 보자마자 막걸리를 사 왔다.

아이스 막걸리 카노는 막걸리를 잘 먹지 못하는 나에게도 청량감과 알딸딸을 선사했다.

 

커피도 아이스다. 소주도 아이스다.

텐트 안 아이스메이커
보랄 아이스 메이커
얼음
보랄 아이스 메이커

 

이 제품은 만들 수 있는 얼음 크기는 한 가지 인데  생수병 입구에 쏙 들어가는 사이즈라 좋다.

 

여름철 캠핑 필수품이 워터저그였다면 이제는 제빙기다.

 

다음 캠핑이 기다려진다.




error: 보호된 컨텐츠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