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 주변 하얀색 점이 나타나는 이유는? 이름도 생소한 포다이스반

포다이스-반-치료-방법

갑자기 입술 주변에 하얀색 점이 나타나는데요. 최근 쓰러질 만큼 술을 마신 것 외에는 별일 없었는데 입술 주변에 흰 점이 왜 생긴 것인지 알아보다가 포사이스 반이라는 질병을 발견해 소개해 드립니다.

 

입술 주변 하얀점은 뭘까?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입술 주변에 나타난 하얀색 점들은 피지선일 수 있습니다.
다만 흰색 점이 아닌 수포의 경우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일 수 있으니 꼭 병원에 가셔야 합니다.

피지선은 모공 주변에 있어서 털과함께 붙어있는데요. 털이 자라면서 함께 피지가 배출 됩니다.
입술, 입 안의 점막이나 성기 부위에는 털이 없기 때문에 피지선이 없습니다.

그런데? 왜 입술 주변에 하얀 피지선들이 나타난 것일까요?

이것은 포다이스반이라고 하는 질환입니다. 1896년에 포다이스반이라는 사람이 붙인 병명 입니다.




포다이스 반은 언제 감염되나요?

포다이스 반은 태어날 때 부터 갖고 태어난다고 보는게 맞다고 합니다.
어린 나이에는 피지선이 발달되지 않기 때문에 알 수가 없는데요.
성장하면서 입술에 있는 피지선이 발달하면서 하얀색으로 나타나게 되는 것 입니다.

성인의 경우 70~80%가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포다이스 반 치료 방법

포다이스 반의 치료는 사실 크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점이 크게 난 사람처럼 한 사람의 특징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하지만 입술 주변에 다발성으로 나타나게 되면 미용 면에서 좋지 않기 때문에 젊은 남성, 여성분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됩니다.

CO2를 이용해 핀홀 요법을 사용하는데요.
치료에 대해 효과는 좋지만 구멍을 내서 치료하는 것 이기 때문에 흉이 질 수 있다고 합니다.

가장 죻은 방법으로는 아그네스라는 치료법으로 치료를 하는데요.
여드름치료와 같이 얇은 고주파 바늘을 사용해 치료합니다.





포사이스 반 치료 방법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헤르페스와 동일한 부위에 나타는 증상인 만큼 꼭 피부과에서 진료받아보세요.
헤르페스에 감염된 경우 가려움, 통증, 물집이 동반되는 점 잊지 마세요.

아침에 입에서 나는 똥 냄새 줄이는 방법

입에서 나는 똥 냄새 줄이는 방법

여러분은 아침에 일어나면 입안이 어떤가요?
잠자기 전 양치와 치실, 그리고 리스테린으로 마무리를 해도 다음날 입에서 엄청난 냄새가 납니다.
심한 날에는 하품을 했을 때 방 안이 똥 냄새로 가득할 때도 있는데요.
아침에 나는 입 냄새를 없애기는 힘들고 줄이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아침에 입에서 나는 똥 냄새 줄이는 방법




여러분은 잠자기 전 입안을 깨끗이 관리해도 다음날 아침 입 냄새가 심하게 납니다.
전날 관리를 했을 때 냄새가 줄어들기는 하지만 없앨 수는 없는데요.
아침에 입에서 똥 냄새가 나는 이유가 있습니다.

 

입에서 똥 냄새 나는 이유

전날 숨을 쉴 때 입을 벌리고 숨을 쉬게 되면 입안에 침이 마르면서 세균이 증가하게 됩니다.
평소 낮에는 입 냄새가 덜 나는 이유는 침을 삼키고 말을 하고 물이나 음식을 먹으면서 오래된 세균들이 청소가 되기 때문인데요.
잠을 잘 때는 아무런 운동도 하지 않기 때문에 세균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납니다.

이때 세균의 수는 백 마리 천 마리 수준이 아닌 수백만 마리까지 번식하는데 가장 심하게 나는 곳은 설태가 끼는 혀의 미뢰 부분이며, 치아나 잇몸 사이에 치주낭 등에서 살아 있습니다.
특히나 입 냄새가 심한 사람은 입을 벌리고 자는 사람과 코 고는 사람입니다.

 

아침에 양치가 냄새 줄이는 데 도움이 될까?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하는 양치로 세균이 많이 닦이기 때문에 효과가 좋습니다.
양치로는 치태를 닦아내기 좋기 때문인데요. 여러분이 양치를 해도 냄새가 계속 나는 이유는 바로 혀의 안쪽 그리고 목구멍에 붙어있는 세균들입니다.
이 부분은 칫솔로 닦기 어렵고 닦으려 했다가 구토를 할 수 있습니다.

 

아침식사가 입 냄새 제거에 도움

여러분 중 아침 출근 준비 때문에 아침밥을 거르는 경우가 많은데요. 양치로 치아에 있는 세균을 닦았다면 아침 식사로 목구멍에 있는 세균들을 먹어버릴 수 있습니다.
이때 빵과 같은 식품 보다 식이섬유가 풍부한 밥을 먹는 것이 제거에 더 도움이 됩니다.

 

매일 양치를 3번 이상 꼭 하고, 치실과 혀 클리너를 이용해 혀까지 관리하는 것이 입 냄새 제거에 도움이 되는데요.
만일 관리를 철저하게 했는데도 입 냄새가 심하다면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입 냄새가 심할 때 의심할 수 있는 병

여러 관리를 지속적으로 했는데도 입 냄새가 지독하게 난다면 역류성 식도염이나 당뇨병, 간질환일 수 있으니 병원에서 진료받는 것이 좋습니다.




다음날 머리 아픈 숙취를 빠르게 없애기 위한 필수요소 3가지

숙취에 도움되는 3가지 요소

요즘 직장인들 너무 힘듭니다.
이 글을 읽는 여러분이 직장인일 수 있고 저 또한 직장인인데요.

1년에 몇 번 술을 드시나요?

우리는 숙취를 해소하기 위해 자신만의 노하우를 갖고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 소주 3병 이상 마시게 되면 다음날 오전은 없는 시간이라고 생각하고 지냅니다.

빈속에 물을 300ml 정도 마시고 몸을 흔들어 다 토하기를 4번 정도 반복하면 술이 깨기 시작합니다.

의사들이 추천하는 숙취 해소 방법은?




1. 조금만 마시기

한국인은 연간 8.7리터의 술을 마신다고 합니다.

전 세계 인구 평균이 5.8리터인데 이에 비해 꽤 많은 양을 마시고 있는 것인데요.

과연 의사들은 숙취를 줄이기 위해 어떻게 술을 마실까요?

의사는 잘 알 것입니다. 술이 우리 몸에 얼마나 안 좋은지 말이죠.

아주 조금의 술로도 알딸딸하며 기분이 좋아지기도 하는데요.

의사들은 술을 마셔도 폭음은 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60%의 의사들은 1~3잔 정도로 적당량만 마신다고 합니다.

소주 1병은 6.7표준 잔이고 남성에게는 3표준 잔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하니

소주 기준으로 반병을 마시는 것입니다.

2. 천천히 물과 함께 마시기

의사들이 적당한 음주를 위해 꼭 지키는 습관은 술 마실 때 물을 많이 마신다는 것이 30%로 가장 많았습니다.

또한 안주를 곁들이거나 필름이 끊길 때까지 마시지 않는 습관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첫 잔을 원샷 하기보다 천천히 오래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의사들은 소주보다 맥주를 더 선호하는데 이유로는 도수가 더 낮아서라고 하니 여러분과 저는 술 마시는 습관을 조금 바꿔야겠습니다.

 

충분한 수면

의사들도 사람인지라 술을 마시면 숙취에 시달리게 되는데요.
어떻게 숙취를 해소할까요?

의사들은 충분히 잠을 잔가 32%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은 해장국 먹기, 영양수액 맞기 등 이였습니다.

술을 마시면 간에서 알코올을 분해하는데요. 이 과정에서 아세트알데하이드라는 물질로 분해됩니다.

이 아세트알데하이드라는 물질이 아침에 우리를 괴롭히는 숙취를 유발하는 물질입니다.

이 물질이 분해되면서 소변과 아세트산이 나오는데요.

이 과정에서 꼭 필요한 것이 바로 시간, 수분, 당분입니다.

약학 정보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수분이 부족할 경우 숙취가 유발된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해장국은 숙취에 도움이 될까?




해장국을 먹어야만 숙취가 된다고 이야기하는 분들 계신데요.

이는 실제로 숙취를 해소하는 것이 아니고 정신적으로 해소하는 느낌이라고 합니다.

해장국 대신 물과 달콤한 음료 한 잔이 도움이 됩니다.

 

지금까지 투 머치 토커 제프였습니다.

error: 보호된 컨텐츠 입니다.